민주당 도당 논평 “원 지사 휴가 중 관용차 사용, 도민에 사과하라”
민주당 도당 논평 “원 지사 휴가 중 관용차 사용, 도민에 사과하라”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0.10.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특별자치도당는 22일 논평을 내고 “원희룡 지사가 휴가 중임에도 사적 용도를 위해 관용차를 사용하고, 제주도 서울본부가 사조직처럼 움직였다”며 사과를 촉구했다.

도당은 이어 “감사위원회는 도민을 위한 제주도의 조직을 원 지사가 개인을 위해 사용해 온 것은 아닌지 다시 한 번 살펴볼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피력했다.

도당은 “원 지사는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도 제주를 위해 열심히 일하고 있는 공직자들을 힘들게 하지 말고, 이번 사태에 대해 도민들에게 머리 숙여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당 도당에 따르면 지난 21일 도내 언론을 통해 도민의 혈세로 꾸려진 제주도의 조직인 서울본부가 원 지사의 사조직처럼 움직이는 모습이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