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국감서 제시한 대안, 적극 반영하겠다”
문 대통령 “국감서 제시한 대안, 적극 반영하겠다”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10.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수고용노동 지원 제도화·부동산 공공통계 강화 등 대책 강구 지시
독감 백신 관련 보건당국의 발표 신뢰·적기 접종 당부

문재인 대통령은 26국정감사가 여전히 정치 공세의 장이 된 점은 매우 아쉽지만, 정부 정책에 대한 합리적 비판과 대안을 제시해준 부분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면서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가 막바지에 접어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이번 국감에서 택배 노동자, 플랫폼 노동자, 프리랜서 등 특수고용노동자에 대한 지원을 제도화할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가 마련된 것은 무엇보다 큰 소득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사고가 급증하고 있는 전동 킥보드에 대한 규범 마련과 함께 어린이보호구역 지정 확대, 아동보호전문기관 증설 등 생활안전 분야에서의 섬세한 지적들도 적극적으로 수용하겠다스마트공장 도입 기업에 대해 체계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제안도 잘 참고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이와 함께 부동산의 실거래 현황이 정확하게 반영되는 실거래가 통계를 통해 부동산 정책의 토대가 되는 부동산 공공통계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도 큰 도움이 된다정부는 국정감사에서 제기된 합리적 지적과 대안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필요한 대책을 강구해 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또 독감 백신에 대해서는 보건당국이 전문가들과 함께 검토해 내린 결론과 발표를 신뢰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신고된 사례에 대한 부검 등의 검사와 종합적인 판단 결과 사망과 예방접종 사이에 직접적인 인과관계가 없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올해는 독감 예방뿐 아니라 독감과 코로나19의 동시 감염과 동시 확산을 막기 위해 독감 예방접종을 더 확대할 필요가 있다과도한 불안감으로 적기 접종을 놓침으로써 자칫 치명률이 상당한 독감에 걸리는 더 큰 위험을 초래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