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센터 126개, 연간 690억원...통합·정비 방안 검토 '주목'
각종 센터 126개, 연간 690억원...통합·정비 방안 검토 '주목'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0.10.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조례·법령 근거 각종 센터 현황 조사...기능 중복, 예산 부담 등 문제
통합, 행정기관 직접 처리 등 정비 방안 모색...신설 단계부터 종합검토 진행

조례나 법령에 근거해 제주특별자치도와 행정시가 민간 또는 공기관에 위탁하거나 직영하는 각종 센터가 126개소에 달하고, 연간 운영예산도 700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각종 센터가 산재하고 있음에 따라 제주도가 기능을 통합하거나 정비하고, 신설 과정에서부터 관리를 대폭 강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해 관심이 모아진다.


26일 제주도에 따르면 조례와 법령을 근거로 제주도와 양 행정시가 운영하는 각종 센터는 126개소(읍·면·동 주민센터 운영 프로그램 포함)로 파악됐다.


운영 방식별로는 민간 위탁 61개소, 공기관 위탁 12개소, 행정기관 직영 53개소로 집계됐다. 이들 센터의 운영비는 국비 225억원, 도비 466억원 등 총 691억원 달했다.


더욱이 올해 초 제주도가 도의회에 제출한 센터 현황에는 센터가 48개소였고, 행정사무감사를 앞두고 도의회가 제주도를 통해 파악한 자료에는 54개로 집계되는 등 현황도 명확히 파악되지 않고 있다. 또한 민간이 자체적으로 설치해 보조금이 지원되는 센터도 있고, 새롭게 신설되는 센터들도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처럼 각종 센터가 산재하면서 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일 수 있고, 기능 중복, 방만한 조직 운영, 재정 부담 가중 등의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제주도가 명확한 현황과 업무와 기능, 중복 여부 등을 파악해 통합하거나 행정기관이 직접 업무를 처리하는 등의 정비 방안을 추진하기로 해 관심이 모아진다.


제주도 관계자는 “전문분야의 업무 처리와 행정비용 절감 등을 위해 각종 센터가 운영되고 있지만 기능 중복, 예산 부담 등의 문제도 있다”면서 “기능과 조직을 면밀히 살피고 중복요인은 없는지, 공무원 조직을 보강해 업무를 처리하는 게 나은지 등을 분석하고, 통합 또는 정비하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기존에 운영 중인 센터를 통합하거나 정비할 경우 해당 센터 근무자들에게 직접적인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신중한 접근의 필요성도 요구되고 있다.


특히 각종 센터들이 조례와 법령에 근거하고 있다는 점에서 조례에 특정 센터를 설치하는 내용이 포함될 경우 제주도의 조직, 예산, 인사부서가 함께 필요성과 규모, 기능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