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코로나 방역 안정.경제 반등 이뤄야 할 시간”
문 대통령 “코로나 방역 안정.경제 반등 이뤄야 할 시간”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10.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서 강조...대공황 이후 최악의 경제 위기 극복 의지
국회 향해 민생.개혁 입법 등 협치 당부...공수처 출범 협력도 요청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이제는 방역에서 확실한 안정과 함께 경제에서 확실한 반등을 이뤄야 할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안 설명을 위한 시정연설에서 이 자리가 방역과 경제의 동반 성공, 두 마리 토끼를 기필코 잡아낼 것을 다짐하는 자리가 됐으면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2020년은 세계적인 격변의 해로 기록될 것이다.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인류는 생명을 크게 위협받고, 일상이 송두리째 바뀌며 세계 경제와 국제질서에서도 거대한 변화를 겪고 있다대공황 이후 인류가 직면한 최악의 경제위기라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대한민국은 위기에 강한 나라임을 전 세계에 증명해 보이고 있다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세계에서 가장 선방하는 나라가 되고 있다. K-방역은 전 세계의 모범이 되며 대한민국의 자부심이 되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제출하는 2021년 예산안은 위기의 시대를 넘어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예산이라며 빠르고 강한 경제 회복을 위한 일자리 유지와 창출, 한국판 뉴딜 추진, 미래성장동력 투자, 고용안전망과 사회안전망 확충, 국민의 안전한 삶과 튼튼한 국방.평화 의지를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국회를 향해 지금과 같은 전대미문의 위기 속에서 협치는 더욱 절실하다민생과 개혁이라는 국민의 요구에 부응할 때 협치의 성과는 더욱 빛날 것이라는 입장을 피력했다.

이어 상법, 공정거래법, 금융그룹감독법 등 공정경제 3법의 처리에 협력해주시고, 경찰법과 국정원법 등 권력기관 개혁 법안도 입법으로 결실을 맺어달라고 요청했다.

이와 함께 성역 없는 수사와 권력기관 개혁이란 국민의 여망이 담긴 공수처의 출범 지연도 이제 끝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코로나 극복을 위한 감염병예방법을 비롯해 유통산업발전법, 소상공인보호법, 고용보험법 등 산적한 민생법안들도 조속히 매듭짓고 내년도 예산안을 법정 기한 내에 처리하여 진정한 민생 국회의 모습을 보여주시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국회=김재범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