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원희룡 발언은 역사적 사실과 달라 유감”
서영교 “원희룡 발언은 역사적 사실과 달라 유감”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11.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1934년 이후에는 독립군 만주 토벌 자체가 없다”
서영교 “관동군.간도특설대, 항일세력 토벌 참여...전 육군참모총장도 포함”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왼쪽)와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이 지난달 2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열린 제주도 국정감사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왼쪽)와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이 지난달 2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열린 제주도 국정감사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은 1일 보도자료를 통해 1934년 이후 만주에서 독립군 토벌이 없었다는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발언은 역사적 사실과 달라 심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서 위원장은 지난달 20일 제주도를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 원 지사를 향해 광복절 75주년 경축식 발언 등과 관련 만주토벌대가 되어서 우리 독립군을 토벌했던 군인들에 대해서는 확실하게 단죄받아야 되는 인물로 정리해야 된다고 말했다.

이에 원 지사는 “1934년 이후에는 독립군 만주 토벌 자체가 없습니다역사를 공부해 보면 그게 다 나오는 사실이거든요. 1934년 이후에 일본 육사에 들어간 사람들 보고 독립군 토벌대라고 하는 것은 역사의 기초사실조차도 안 본 분들입니다. 저만큼 공부를 안 했습니다.”라고 답변했다.

이와 관련해 서 위원장은 국사편찬위원회 등 자료에 의거해 역사적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1934년 전후 만주에 있던 독립군.항일세력 토벌은 관동군을 포함한 일제의 업무 중 하나였던 것으로 밝혀졌다고 1일 전했다.

 이들에게 협조한 일부 조선인들 역시 수많은 양민들에게 피해를 주었다는 사실도 설명했다.

서 위원장은 이를 토대로 원 지사에게 유감을 밝히고, “1938년 만들어진 간도특설대는 조선항일세력 토벌에 적극 참여했으며여기에는 전 육군참모총장이 속해 있었다일제 관동군이 주재했던 당시 만주국에서 항일세력에 대한 토벌이 없었다고 주장하는 것은 일제의 식민지배 논리를 인정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 위원장은 “물론 어쩔 수 없이 일제에 의해 군인이 된 경우 그 처지를 이해할 수 밖에 없다는 입장도 이해는 간다하지만 관동군에 자발적으로 들어가 복무하는 자들에 대해서는 더 엄격한 역사적 평가를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회=김재범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