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공백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
문 대통령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공백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11.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든 당선인과 소통 추진...탄소중립 등 유사 가치와 경제 협력도 강조

문재인 대통령은 9일 미국 대통령선거 결과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승리와 관련 한미동맹 강화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에 어떠한 공백도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언급하고 새로운 행정부를 준비하는 바이든 당선인과 주요 인사들과도 다방면으로 소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과는 정상 간의 굳건한 우정과 신뢰를 바탕으로 잘 협력해 왔고, 미국 민주당 정부는 한국의 민주당 정부와 평화프로세스를 긴밀히 공조하고 협력해온 경험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남북관계에서도 새로운 기회와 해법을 모색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한미 간 튼튼한 공조와 함께 남과 북이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로서 더욱 중요한 역할을 해나갈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강력한 한미동맹의 또 다른 축은 탄탄한 경제 협력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바이든 당선인이 강조하는 탄소중립과 기후변화 대응 정책은 우리 정부의 탄소중립 목표 및 그린 뉴딜 정책과 일치하므로 협력의 여지가 매우 크다이렇게 유사한 가치 지향과 정책적 공통점이 코로나 이후 시대를 함께 열어가는 밑거름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