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창일 전 국회의원, 주일대사에 내정
강창일 전 국회의원, 주일대사에 내정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11.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한일관계 개선 의지로 분석
주일대사로 내정된 강창일 전 국회의원 (사진=제주일보 자료사진)
주일대사로 내정된 강창일 전 국회의원 (사진=제주일보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장관급인 신임 주일본국대한민국대사관 특명전권대사에 제주 출신인 강창일 전 국회의원(68)을 내정했다.

문 대통령이 이 같은 인사를 단행할 예정이라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당사국에 대한 대사임명 동의 절차 등을 거쳐 임명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새로운 내각이 출범함에 따라 얼어붙은 한일관계를 개선하겠다는 의지로 신임 대사를 내정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강 내정자는 학계에서 오랜 기간 일본에 대해 연구한 역사학자라며 “4선 국회의원 경력의 정치인으로 의정 활동 기간 한일의원연맹 간사장과 회장을 역임한 일본통이라고 발탁 배경을 설명했다.

오랜 기간 쌓아온 고위급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경색된 한일관계 실타래를 풀고, 미래지향적인 양국 관계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강 내정자는 제주를 지역구로 17대 국회부터 20대 국회까지 4선 의원을 역임했고, 20대 국회 당시 한일의원연맹 회장에 이어 현재 한일의원연맹 명예회장을 맡고 있다.

한일의원연맹 회장 당시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을 맞아 신선언 도출을 위해 노력했고, 강제동원 판결 이후 한일 갈등 상황에서 양국 관계 정상화를 위해 다방면으로 활동해왔다.

·일 근현대사를 전공한 역사전문가로 지난 6월 동국대 석좌교수로 부임했고, ·일 관계 관련 저술도 준비하고 있다.

강 내정자는 지난 9월 제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스가 총리는 아베 전 총리의 정책을 기획하고 총괄했던 인물이라며 스가 총리가 취임했다고 너무 기대하지도 비관하지도 말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일 양국이 갈등이 심화되면 양쪽이 다 손해를 본다고 지적하고 한일 관계가 정상화되는 것이 한일 양국과 국민들에게 도움이 된다. 서로 윈윈해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강 내정자는 제주시 한경면 고산리 출신으로 오현고와 서울대 국사학과를 졸업했다. 일본 도쿄대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고 객원연구원을 지냈다.

한편 주일대사 교체는 남관표 현 주일대사가 지난해 5월 부임한 후 16개월 만이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