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된 거리두기, 시민 동참이 관건이다
강화된 거리두기, 시민 동참이 관건이다
  • 함성중 기자
  • 승인 2020.12.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제주지역도 금주 중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상향 조정된다. 다만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탄력적으로 조율한다니 적용 범위에 관심이 모아진다. 제주도는 ‘제주형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α’ 조치를 4일부터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사람이 많이 몰리는 대형시설은 방역수칙을 엄격히 준수토록 하되 민생 관련 영세업종 등에는 적용 수준을 신중히 고려한다는 것이다.

사실 근래 제주지역의 코로나19 상황은 위험수위다. 추석연휴가 낀 10월에도 신규 확진자가 단 1명도 없었는데 지난달엔 22명이 나왔다. 무증상으로 제주를 방문한 뒤 사후 통보된 다른 지역 확진 사례도 23건이다. 특히 전국의 코로나19 기세는 더 무섭다. 11월 한 달에만 1일 300~500명대가 11차례나 된다. 심지어 올겨울 코로나 대재앙이 엄습해 하루 1000명 이상 확진자가 나올 수 있다는 경고도 있다.

제주도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격상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자영업자들은 죽을 맛이라며 한숨을 쉬고 있다고 한다. 특히 연말 모임을 기대하며 특수를 기대했던 음식점 등은 방역당국이 모임 자제를 권고하는 상황이어서 영업 유지조차 걱정해야 할 판이다. 한마디로 접객 서비스업계는 올해 장사를 접어야 할 분위기라는 반응이다.

사정이 그렇더라도 도 당국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격상한 것은 불가피한 조치로 보인다. 정부 차원에서 지난 1일 사회적 거리두기 수위를 높였지만 이미 늦은 조치라는 지적이 나올 정도로 상황이 심각하기 때문이다. 지난 8월 2차 대유행 이후 진정세를 보이자 거리두기를 완화한 것이 3차 대유행을 불러왔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이번 거리두기 격상 조치로 위기상황이 진정될지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늘 그랬듯 시민들의 동참 여부가 성패를 가름할 것임이 분명하다. 모임·행사 등을 자제하고 외출 땐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등 개인방역수칙을 생활화하는 것이 절실하다. 더불어 유연한 조치로 경영난에 고통받는 자영업자에게도 희망을 줄 수 있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