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제주 병사 포상·청원휴가 항공료 지원 대폭 확대
내년부터 제주 병사 포상·청원휴가 항공료 지원 대폭 확대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12.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왕복 2회서 8회로

국방부는 내년부터 제주지역 병사에 대한 포상 및 청원휴가 항공료 지원을 연간 왕복 2회에서 8회로 확대한다고 3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제주도민으로 내륙에서 복무하거나, 고향이 내륙이면서 제주지역 부대에 배치돼 복무하는 병사다.

국방부는 포상휴가나 경조사 등에 따른 청원휴가 시 여비 대신 버스·철도·선박 등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후급증을 지급하고 있다.

내륙에서만 이동하는 병사는 후급증 혜택을 연간 최대 8회까지 받아왔지만, 제주와 내륙을 항공기로 오가야 하는 병사의 경우 예산 문제 등으로 그동안 연 2회까지만 후급증이 제공됐다.

이 때문에 제주지역 병사들은 연간 3회 이상 포상·청원휴가를 다녀오는 경우 자비로 항공료를 부담해야 했다.

하지만 지난 2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내년도 예산안에 항공 후급증 확대를 위한 예산이 반영됨에 따라 내륙지역 병사와의 형평성 문제를 해소할 수 있게 됐다.

항공료 지원을 받으려면 국방망 내 수송정보체계에서 ‘민항공 탑승 신청서’를 작성한 뒤 관할 부대 지휘관의 승인을 받고 후급증를 출력해 공항에서 항공권과 교환하면 된다.

현재는 5개 항공사(제주항공, 이스타항공, 티웨이항공, 플라이 강원, 하이에어)를 이용할 수 있고, 국방부는 이용 가능한 항공사의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