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27개 자매.결연도시에 감귤 소비촉진 운동 전개
제주시, 27개 자매.결연도시에 감귤 소비촉진 운동 전개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0.12.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가 펼치는 감귤 사주기 운동에 따라 강화군이 구입한 감귤에 대한 운송 준비가 이뤄지고 있다.
제주시가 펼치는 감귤 사주기 운동에 따라 강화군이 구입한 감귤에 대한 운송 준비가 이뤄지고 있다.

제주시는 코로나19로 감귤 소비가 위축됨에 따라 27개 자매·결연 도시 등에 감귤 보내기 운동을 실시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제주시는 공직자 감귤 사주기 운동에 이어 광주·전주·원주·경주 등 14개 동주동시(同州同市)와 자매·결연 도시 등 27개 도시에 감귤 한 상자(5㎏) 당 8000원~1만원에 판매하는 소비 촉진 운동을 펼치고 있다.

제주시는 안동우 시장 명의의 서한문을 보내 해당 도시의 공직자와 기관·단체에 감귤 소비에 동참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따라 강화군은 감귤 40박스(2000㎏)를 주문했으며, 수원시도 감귤 구입에 동참하기로 했다.

최근 서울 가락경매시장에는 노지 감귤 반입물량이 평년(1일 2600t)에 비해 30% 감소한 2000t에 머물고 있지만, 5㎏ 한 상자에 6000원대에 머물면서 가격이 폭락했다.

2020년산 감귤 예상 생산량은 52만8000t에 현재 출하량은 25만1000t(47%)이다.

김원남 제주시 농수축산경제국장은 “코로나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감귤농가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기 위해 감귤 소비촉진 운동을 실시하는 만큼, 각계에서 따뜻한 온정을 나눠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