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2단계 연장…피해 계층 살펴야
거리두기 2단계 연장…피해 계층 살펴야
  • 고동수 기자
  • 승인 2021.01.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진정되는 가운데 제주형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오는 31일까지 연장됐다.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와 음식점과 술집 등의 오후 9시 이후 영업 금지를 유지하면서도 카페·식당·체육시설 등의 규제를 일부 완화했다. 대면 종교활동도 제한적으로 허용한 것이 핵심이다. 거리두기에 대한 누적된 사회적 피로와 자영업자의 고통을 외면할 수 없다는 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방역에 대한 경계를 늦춰서는 안 될 것이다.

최근 들어 전국적으로 1일 확진자 수가 500명대를 기록하고, 18일 0시 기준으론 300명대(389명)로 떨어졌지만 안심할 상황은 아니다. 종교시설과 요양병원 등 대규모 집단발병을 제외하더라도 가족 및 지인 간 접촉 등 소모임을 통한 발생이 여전하다. 그만큼 추가 확산 위험은 상존하고 있다.

이는 1일 확진자가 한 자릿수를 유지하고 있는 제주지역도 마찬가지다. 무증상 감염과 개인 간 접촉으로 인한 확산이 멈추지 않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달 말까지 연장한 후 곧바로 내달 1일부터 2주간 설 연휴 특별방역대책에 들어가는 것도 이래서다. 내달 말 시작될 백신 접종이 안정적으로 진행되려면 전국적으로 유행 규모를 더 줄일 필요가 있다.

자영업자들로선 사회적 거리두기가 다소 완화됐다고는 하나 결코 만족할 수 없을 것이다. 계속되는 고강도의 규제로 인내도 한계에 이르고 있다. 빚은 늘고, 매출은 반 토막 났다. 그저 하루하루 버티는 게 기적이라고 여겨진다. 힘들고 분하더라도 거리두기에 적극적으로 협조했으면 한다. 그래야 모두가 일상으로 돌아가는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정부와 도 당국은 이에 상응하는 보상책을 강구하길 바란다.

도 당국은 일반 도민들의 사정도 제대로 들여다봐야 한다. 지난해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자가 2만8671명으로, 전년도의 2만4323명에 비해 18% 늘었다. 관련 통계자료가 공개된 2001년 이후 최대 증가 폭이다. 일자리를 잃은 가장인 중장년층이 빈곤층으로 전락했다. 코로나19만을 탓하면 해답을 찾을 수 없다. 미증유의 난국이지만 대책 마련에 고심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