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충룡 도의원, “성소수자 혐오 의도 없어” 유감 표명
강충룡 도의원, “성소수자 혐오 의도 없어” 유감 표명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1.01.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충룡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국민의힘, 공산·효돈·영천)이 도의회 본회의에서 성소수자 혐오성 발언을 한 데 대해 뒤늦게 사과했다.

강 의원은 18일 입장문을 통해 성소수자를 혐오하려는 의도가 전혀 없었으며 혐오하는 마음을 조금도 가지고 있지 않다, “본의 아니게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심심한 유감의 뜻을 표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제 발언은 동성애 확대를 염려하고 있다는 생각과 소신을 피력하는 과정에서 나온 말이었다우리 사회에서 성소수자들이 성소수자라는 이유로 결코 차별을 받아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도의원이라는 공인으로서 발언에 대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항상 신중하고, 조심스럽게 의정활동을 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지난해 1223일 도의회 본회의 도중 학생인원 조례안에 대한 5분 발언을 하는 과정에서 저는 동성애, 동성애자 싫어합니다고 발언해 물의를 빚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