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산모 건강한 남아 출산…제주 첫 사례
코로나19 확진 산모 건강한 남아 출산…제주 첫 사례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1.01.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모 코로나19 완치되고, 신생아도 건강 이상 없어 모두 퇴원

제주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임산부가 의료진들의 도움으로 건강한 남자 아기를 출산했다.

21일 제주대학교병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코로나19 자가격리 통보를 받은 30대 산모 A씨가 출산이 임박해 분만 수술 진행이 가능한지 병원 측에 문의했다.

병원 측은 A씨 문의에 가능하다는 의견을 제시했고, 이후 곧바로 사전 수술 준비에 돌입했다.

자가격리 중이던 A씨는 지난 8일 진통이 시작돼 응급실로 내원했다. 

A씨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자 의료진들은 사전에 준비한 대로 A씨를 단일 음압 수술실로 옮겨 수술을 진행했다.

수술 끝에 A씨는 몸무게 3.18㎏의 건강한 남자 아기를 출산했다.

제주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임산부가 신생아를 출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수술을 집도했던 심순섭 교수는 “특수한 상황의 수술임에도 사전에 준비된 절차와 산부인과, 감염내과, 소아청소년과 등 관련 의료진의 체계적인 협진 덕분에 혼선 없이 수술을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신생아는 신생아 전용 음압격리 병실에 입원했다가 코로나19 검사에서 1, 2차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아 지난 13일 퇴원했고, A씨도 음압격리 치료실에서 치료 후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아 지난 18일 퇴원했다.

송병철 병원장은 “코로나19로 걱정이 많았을 산모에게 건강한 아이의 출산을 축하한다고 전했다”며 “앞으로 언제든지 이러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어 체계화된 업무 절차로 감염병 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