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 학폭 다양…맞춤형 대책 필요
코로나 시대 학폭 다양…맞춤형 대책 필요
  • 고동수 기자
  • 승인 2021.01.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교육청의 ‘2020년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조사 대상(초 4~고 2, 4만5829명)의 1.6%(723명)가 피해자라고 응답했다. 1년 전과 비교해 0.6%포인트 감소했지만,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겠다. 당국은 코로나 시대 학교폭력의 특징을 파악해 맞춤형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우선은 저연령화 현상이 뚜렷하다. 피해자 중 초등학생이 569명(78.7%)으로 가장 많다. 다음은 중학생(124명, 17.2%), 고등학생(30명, 4.1%) 순이다. 초등학생의 경우 1~3학년은 조사 대상에 포함하지 않았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 같은 현상을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이에 따라 유치원 단계부터 학교폭력 예방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설득력 있다.

피해 유형별로는 언어폭력(36.7%), 집단따돌림 및 괴롭힘(24.3%), 사이버(휴대전화) 괴롭힘(10.0%), 신체 폭행(8.5%), 스토킹(6.0%), 금품 갈취(5.8%) 등으로 다양했다. 이 가운데 사이버 괴롭힘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코로나19로 비대면 학교생활이 잦았던 것을 고려하면 학교폭력이 어떤 상황도 가리지 않고 진행하고 있다고 봐야 한다. 인터넷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의 발달로 학교폭력이 사이버 공간으로 옮겨갔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시대적 변화에 맞는 적절한 대책이 필요한 것도 이래서다.

‘큰일은 반드시 작은 일에서부터 시작한다’라는 의미의 ‘필작어세(必作於細)’는 학교폭력에도 적용할 수 있다. 처음엔 사소한 것이라고 가볍게 생각한 것이 뒤엔 큰 화를 초래하기도 한다. 그래서 학교폭력 예방에도 조기 교육이 중요하다. 가해자에 대한 강력한 조치나 처벌 기준을 마련하는 것 못지않게 교육을 통해 잠재적인 폭력적 요소를 제거하는 데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

물론 당국은 학교폭력 예방 교육에 애쓰고 있다. 교육과정과 연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평화교실 운영 학급 지원과 인성교육 등을 강화하고 있다.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많은 학생이 학교폭력에 시달리고 있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다. 학교폭력이 가정과 사회의 다양한 요인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경우도 많은 만큼 가정과 지역사회의 관심도 절실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