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산에너지 특구 지정 유력···수요 시장 활성화 '과제'
분산에너지 특구 지정 유력···수요 시장 활성화 '과제'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1.01.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전력 거래자유화 위한 분산에너지 특구 지정 나서
전력 변동성 가격 반영·전력망 역송 기술 등 상용화 돼야

제주특별자치도가 분산에너지 특구 지역으로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어 주목된다. 하지만 실증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기 위해 전력 수요 시장이 활성화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제주도는 전력 거래자유화를 위해 분산에너지 특구 지정에 나서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전력 거래자유화는 도내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생산 전력을 누구나 자유롭게 사고 팔 수 있는 제도다.

전기판매시장은 공기업인 한국전력이 사실상 독점하고 있어 현재 실현이 힘들지만 분산에너지 특구로 지정되면 가능하다.

한전 내부적으로도 전력 거래 시장 다변화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제주지역이 분산에너지 특구로 지정돼도 수요 시장이 활발하지 않아 실증 사업이 제대로 이뤄질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전력을 역송할 수 있는 제3연계선(제주 삼양동~전남 완도) 완공도 2023년까지로, 특구 지정 이후 당장 원활한 사업 진행을 위해 전반적인 전력 시장 운영체계가 개선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와 함께 가격 경쟁력에서 밀려 수요자의 외면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전력시장 가격은 하루 전 예측된 전력수요를 기준으로 책정되는데, 신재생에너지 전력 생산량이 갑자기 늘었을 때 등 변동성이 가격에 전혀 반영되지 못하는 구조다.

또한 잉여 전력을 저장할 수 있는 대규모 에너지저장장치(ESS) 등도 갖춰지지 않았고, 전기차의 전력을 역으로 전력망으로 전송할 수 있는 브이투지(V2G)’ 기술도 상용화되지 못하고 있는 등 산업 기반이 열악한 상황이다.

아울러 수요자와 재생에너지 공급자를 연결해 주는 소규모전력중개시장도 활발하지 않아 실 거래가 이뤄질 수 있을지 모호한 상태다.

김영환 전력거래소 제주본부장은 당일 변동하는 수요와 공급을 반영한 실시간 시장 가격 제도를 도입할 필요성이 있다또한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신재생에너지로 활용하는 ‘RE100제도등을 통해 전력 거래를 활성화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