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사람들의 삶과 문화를 엮다
제주 사람들의 삶과 문화를 엮다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1.02.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학연구센터, 제주어구술자료집 발간
36개 마을 주민 대상 채록

제주지역 36개 마을 어르신들이 풀어낸 이야기가 책으로 제작됐다.

제주특별자치도 제주학연구센터(센터장 김순자)는 제주지역 36개 마을 주민들의 삶을 제주어로 기록하고 표준어로 대역한 제주어구술자료집을 완성했다고 4일 밝혔다.

제주어구술자료집 발간은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년에 걸쳐 진행된 제주어 구술 채록 사업의 결과물로 제주어 구술 자료를 바탕으로 2017년부터 총 4년에 걸쳐 제작됐다. 2017년부터 2019년까지 28개 마을에 대한 구술자료집을 발간했고 올해 8권을 제작해 사업을 마무리지었다.

15명의 연구진들은 36개 마을에 사는 80대 이상의 109명의 어르신들을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인터뷰 내용은 조사 마을, 제보자의 일생, 밭일, 들일, 바다일, 의생활, 식생활, 주생활, 신앙, 통과의례 등으로 구성됐다.

기존에 발간된 제주어 구술 자료들은 현장에서 조사된 내용을 그대로 전사했기 때문에 어휘와 표기가 낯설어 누구나 쉽게 이해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제주학연구센터는 어르신들의 인터뷰 내용을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표준어로 대역하고 주석을 달았다. 또 표준어로 바꾸기 어려운 경우와 문맥에 따라 의미가 달리 쓰인 경우에는 제주어를 그대로 옮기고 주석을 달아 그 내용을 밝혔다.

제주학연구센터 관계자는 제주어 구술 자료는 제주어 연구만 아니라 제주 사람들의 삶과 문화를 규명하는 귀한 자료라며 이 자료집이 소멸 위기의 제주어를 보전하고 제주어 교육과 연구의 기초자료로 널리 사용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자료집은 제주도내 각급 도서관이나 제주학연구센터 누리집(www.jst.re.kr)에서 내려 받아 볼 수 있다.

한편 이번에 발간된 제주어구술자료집은 제주시 외도동, 제주시 노형동, 서귀포시 토평동, 안덕면 덕수리, 대정읍 인성리, 대정읍 구억리, 한림읍 대림리, 애월읍 봉성리 등 8개 마을을 대상으로 했다. 문의 726-915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