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도내 299개 저류지 개선방안 마련
제주도, 도내 299개 저류지 개선방안 마련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1.02.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수 유입 안되는 기능 문제 해결 등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내 299개 저류지에 대한 개선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연구 용역에 착수한다고 7일 밝혔다.

제주도는 2007년 태풍 나리 이후 상습적인 침수예방을 위해 저류지를 본격적으로 설치해 왔다.

도내 저류지는 총 299개소로 약 733t을 저장할 수 있는 규모다.

하지만 현재까지 확보된 저류지 현황 자료가 부족하고, 일부 저류지에는 비가 올 때마다 우수 유입이 되지 않는 등 기능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또한 도로변, 하천변 등 저류지를 7개 부서에서 운영해 관리가 일원화되지 못했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2년 동안 총 10억원을 투입해 도내 저류지 통합 데이터베이스 구축, 정밀조사를 통한 기능 개선방안 마련 , 저류지 운영매뉴얼 개발 연구 착수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연구를 통해 저류지를 유형·특성별로 분석해 제주특별자치도 공간포털(gis.jeju.go.kr)에 데이터 베이스를 구축, 도민과 관계공무원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만들 예정이다.

이와 함께 유형·특성별로 구분한 저류지에 대한 현장조사를 실시해 문제점과 기능 개선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평상시 저류지의 활용방안 강구 등 향후 저류지 설치방향과 운영관리 매뉴얼도 개발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