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공립미술관 활용 교육·체험 프로그램 운영
서귀포시, 공립미술관 활용 교육·체험 프로그램 운영
  • 김두영 기자
  • 승인 2021.03.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는 공립미술관 등 문화시설을 활용, 시민들 누구나 문화예술을 누릴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올해 18개 교육·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문화시설을 열린 공간으로 조성하고 일상에 지친 시민들에게 예술을 통한 위로와 치유의 계기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우선 성인들을 대상으로 한 수채화·유화 프로그램인 ‘기당미술관 서양화 살롱’을 비롯해 소암기념관의 ‘서예교실’과 ‘한국화교실’, 창장스튜디오 공예공방의 ‘도예 아카데미’ 등이 3월 중 수강생을 모집한 후 4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된다.

또 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 지역연계 프로그램과 소암기념관 ‘궁중채색화 실기프로그램’이 4월 중 수강생을 모집해 5월 개강한다.

이 외에도 여름방학을 맞이한 초등학생들을 위한 ‘어린이 미술학교’와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디지털 일러스트교실’, ‘디지털카메라 사진교실’ 등이 7~8월 운영될 예정이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지침 준수를 위해 1개 프로그램당 모집인원을 10명 이내로 제한하며, 코로나19 확대 시 방역상황에 맞게 일정이 변경·취소되거나 비대면 프로그램으로 전환된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침체를 겪고 있는 지역 문화예술계와의 상생과 시민들에게 수준 높은 문화향유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프로그램 운영을 준비하고 있다”며 “시민들의 많은 성원과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