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제차 사기' 피해자 이웃.학교 선후배 등 확산
'외제차 사기' 피해자 이웃.학교 선후배 등 확산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1.03.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집책 통해 소개 받고 이웃 등에 소개 고구마 줄기처럼 피해 연결
경찰, 280명.600억대 사기범죄 수사...달아난 주범은 가명 사용하며 잠적

속보=제주에서 ‘외제차 수출 사기’로 7개월 동안 도민 280여 명이 600억원에 달하는 피해를 당한 가운데 피해자들이 동네 이웃과 학교 선·후배 등 고구마 줄기처럼 연결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경찰청은 외제차를 살 명의를 빌려주면 고수익을 보장해주겠다고 계약자를 끌어들인 모집책 4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은 이 사건의 주범이자 H무역회사 대표로 알려진 김모씨(51)가 가명으로 사기행각을 벌이면서 검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모집책들은 외식업 체인점을 하면서 알게 된 점주는 물론 지인들에게 1억원 상당의 외제차를 60개월(5년) 할부로 구입하면 할부금을 대납해주겠다며 투자자를 모집했다.

또 이 외제차를 중동과 동남아 국가에 수출해 대당 2000만원을 주겠다고 피해자들을 현혹했다.

사기단 일당과 모집책은 여러 명의 피해자와 동행해 경기도 판교에 있는 외제차 전시장에 가서 구매 계약을 했다. 이 전시장은 주문이 밀려들자 나중에는 차가 부족해 출고가 지연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기단은 또 한 달에 한 번 피해자들을 모아 계모임 성격의 만남을 가지며 신뢰를 쌓았다. 사기단은 코로나19를 핑계로 피해자들에게 인감도장과 신분증 등 명의를 맡겨줄 것으로 요구했다.

피해자들은 가족과 친척은 물론 동네 주민과 학교 선·후배에게도 ‘외제차 수출 사업’을 권유해 피해가 확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주범 김씨는 투자 계약에 의심을 품은 피해자에게 자신의 명의로 된 당좌수표를 보여주며 안심을 시켰다.

이로 인해 한 피해자는 혼자서 5대의 외제차를 할부로 구매해 4억원이 넘는 할부금을 갚지 못해 가게를 처분했다.

경찰 조사 결과, 현재까지 2000만원을 지급받은 피해자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 차량은 대부분 대포차로 거래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