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사고 내고 도주한 공무원 실형 구형
음주운전 사고 내고 도주한 공무원 실형 구형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1.03.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과거에도 음주운전 전력 있어" 실형 구형

검찰이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 도주한 공무원에게 실형을 구형했다.

제주지방법원 형사3단독 김연경 부장판사의 심리로 24일 열린 제주특별자치도 소속 공무원 A씨(6급)의 도로교통법 위반(사고 후 미조치) 혐의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A씨에게 징역 2년을 구형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 12일 오후 10시30분께 제주시 오라3동 연삼로에서 면허 취소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13% 상태로 운전하다 마주오던 차량을 들이 받은 후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대리 운전기사가 오랜 시간동안 오지 않아서 운전대를 잡았으며, 피해자와 합의했다고 항변했다.

반면 검찰은 “현직 공무원인 A씨가 과거에도 음주운전 전력이 있었다”며 실형을 구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