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장애인 실종사건 연 평균 500여 건 발생
아동·장애인 실종사건 연 평균 500여 건 발생
  • 김두영 기자
  • 승인 2021.03.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에서 한 해 평균 500여 건의 아동과 청소년, 치매환자 등에 대한 실종신고가 접수되고 있지만 아직도 별다른 대책 없이 직접적 인력투입에 의한 수색활동 위주로 조치가 이뤄지고 있어 특단의 대책이 요구된다.

25일 제주특별자치도경찰청에 확인한 결과 최근 3년간 제주지역에서 접수된 아동과 장애인, 치매노인 실종신고는 2018년 579건, 2019년 497건, 지난해 507건 등 1583건에 달한다.

하루 평균 1.4건의 실종 신고가 접수되고 있는 것이다.

유형별로 보면 18세 미만 아동이 875건으로 가장 많고 치매노인이 373건, 장애인 335건 등이다.

이 같은 실종사건은 각종 사고나 강력 범죄로 이어질 위험이 높아 시급한 조치가 필요하기 때문에 경찰은 사전지문등록과 배회감지기 보급 등 각종 예방책을 추진하고 있지만 큰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사전지문등록은 만 18세 미만의 아동과 장애인, 치매환자의 지문과 사진 등의 정보를 사전에 등록하는 제도다.

하지만 그 특성상 실종 아동이나 장애인, 치매노인 등이 발견됐을 경우 빠르게 신원을 확인할 수는 있지만 실종자 수색 자체에는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

GPS를 활용한 배회감지기는 실시간으로 소지자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실종자 수색에 큰 도움이 되지만 장애인과 치매노인에 한해 지원이 되고 있고, 그 수량도 한정적인 점이 문제다.

경찰은 지난해 도입된 드론을 실종자 수색 등에 동원하겠다는 방침이지만 날씨와 운영인력 등 변수가 많아 아직까지는 큰 도움이 되지 않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실종자가 크게 늘어나는 고사리철에 대비한 수색 훈련을 벌이는 등 실종사건 발생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하고 있다.”며 “사전지문등록이나 배회감지기 보급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는 한편 보다 효율적인 실종자 수색 방안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