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 학대 의심 땐 '즉각분리'...제주도, 쉼터 확충 등 대책 추진
아동 학대 의심 땐 '즉각분리'...제주도, 쉼터 확충 등 대책 추진
  • 김종광 기자
  • 승인 2021.03.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30일부터 시행되는 아동학대 ‘즉각 분리제도’를 앞두고 도내 일시보호시설을 새롭게 마련하는 등 아동학대 사전 예방과 사후 보호를 위한 대책을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1년에 2차례 이상 아동학대 신고가 접수된 아동에 대한 현장조사 과정에서 ▲학대 피해가 의심되고 재학대 우려가 있는 경우 ▲보호자가 아동에게 답변을 못 하게 하거나 거짓 답변을 유도하는 경우 등 즉각 분리가 이뤄진다. 

이와 함께 제주도는 피해아동 보호를 위해 학대피해아동쉼터를 기존 3개소에서 4개소로 확대 추진한다. 또 일시보호시설을 새롭게 마련하고 피해아동의 가정 보호를 위해 전문 위탁가정 발굴도 추진한다.

피해아동 조사와 공공성 확보를 위한 전담공무원을 배치하고, 아동학대 현장 대응 역량을 높이기 위한 협업 체계 등도 마련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