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사리철 길 잃음 사고...풍력발전기 숫자로 위치 확인
고사리철 길 잃음 사고...풍력발전기 숫자로 위치 확인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1.03.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좌읍, 10기에 대형 숫자 새겨놓아...숲속이나 먼 거리에서 볼 수 있어
길을 잃은 고사리 채취객의 위치 정보를 알려주는 풍력발전기 안심 식별번호.
길을 잃은 고사리 채취객의 위치 정보를 알려주는 풍력발전기 안심 식별번호.

제주시 구좌읍(읍장 고재완)은 고사리 채취 철을 맞아 풍력발전기 10기에 안심 식별번호를 새겨놓았다고 31일 밝혔다.

구좌읍에 따르면 2018~2020년 3년간 관내 곶자왈과 중산간에서 고사리를 꺾다가 길을 잃는 사고는 35건에 46명이다.

지난해 4월 구좌읍 송당리 곶자왈에서 고사리를 채취하던 70대 남성은 실종 신고 11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구좌읍은 제주에너지공사와 제주김녕풍력발전㈜, 구좌파출소, 구좌119센터와 협업, 풍력발전기에 가로·세로 2m 크기의 대형 숫자를 새겨놓았다. 지상에서 40m 높이에 새겨진 숫자는 숲 속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길을 잃은 고사리 채취객들은 119와 112에 신고해 이 숫자를 알려주면 소방과 경찰은 위치를 쉽게 확인할 수 있고 신속한 구조가 가능하다.

고재완 구좌읍장은 “풍력발전기에 새겨진 대형 숫자는 먼 거리에서도 볼 수 있다”며 “숲 속에서 길을 찾지 못하면 신고를 하면서 이 숫자를 불러주면 위치 정보를 알 수 있어서 신속한 구조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구좌읍은 풍력발전기 15기에도 추가로 안심 식별번호를 부여하기로 했다.

한편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발생한 길 잃음 사고는 모두 212건으로 이 중 62.7%가 4~5월에 집중됐다.

유형별로는 고사리를 꺾다가 길을 잃는 경우가 113건(53.3%)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오름 등반 59건(27.8%), 올레·둘레길 탐방 40건(18.8%) 순이다.

길을 잃은 고사리 채취객의 위치 정보를 알려주는 풍력발전기 안심 식별번호.
길을 잃은 고사리 채취객의 위치 정보를 알려주는 풍력발전기 안심 식별번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