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더 갖고 싶었던 것일까?
얼마나 더 갖고 싶었던 것일까?
  • 김승종 기자
  • 승인 2021.03.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종, 서귀포지사장 겸 논설위원

가지고 있으면서 계속 채우는 것은 그침만 못하다(持而盈之 不如其已, 지이영지 불여기이).

두드려 예리하게 한다면 오래 보존하는 것이 불가능하다(揣而銳之 不可長保, 췌이예지 불가장보). 금과 옥이 집에 가득 차 있어도 그것을 지키는 것은 불가능하다(金玉滿堂 莫之能守, 금옥만당 막지능수). 돈이 많고 지위가 높아 교만하면 스스로 그 허물을 남기게 된다(富貴而驕 自遺其咎, 부귀이교 자유기구).

공을 이루면 몸은 물러나는 것이 하늘의 길이다(功遂身退 天之道, 공수신퇴 천지도).

노자 도덕경 제9장의 내용이다. 학자들에 따라 해석은 분분하지만 지식이 천박한 필자로서는 그 의미를 유추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 본질적인 뜻만 옮겨 본다.

▲자연을 거스르지 않고 순응하면서 살아가는 것이 도(道)라며 ‘무위자연(無爲自然)’을 주창한 노자의 가르침 중 하나다.

노자의 도덕경을 보면 참으로 뜬 구름 잡는 이야기들이라고 치부해버릴 수도 있지만 위선으로 가득 찬 작금의 우리나라 위정자들을 보노라면 2000년이 훨씬 지난 현세에도 그 울림이 작다고 할 수 없다. 앞서 거론한 노자의 말씀은 공자의 과유불급(過猶不及)과 일맥상통한다.

모든 사물이나 현상의 정도가 지나치면 부족한 것과 같다는 말과 같이 중용과 절제의 의미를 되새기게 한다.

▲서울·부산 시장 보궐선거를 일주일 앞두고 여야가 사활을 건 싸움을 벌이고 있지만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아직까지 민심은 집권여당과 거리를 두고 있다.

물론 남은 선거운동 기간 충분히 만회를 할 수도 있겠지만.

그도 그럴 만하다. LH사태로 민심이 흉흉한데 임대차3법(계약갱신청구권, 전월세 상한제, 전월세 신고제)을 주도한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결정적 자책골을 넣었다는 데 적지 않은 국민들이 동의할 것이다.

세입자 보호를 위해 전세금 인상 폭을 5%로 제한하는 임대차법 시행 이틀 전에 정작 본인은 재계약 시점을 한 달 정도 앞당기면서 전세값을 14.1% 인상했다는 사실이 언론보도를 통해 밝혀지자 현 정부와 집권여당을 바라보는 국민들의 시선은 더욱 싸늘해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곧바로 경질한 것도 민심 이반을 염두에 뒀기 때문일 것이다.

얼마나 많은 부(富)와 권력을 누리고 싶었던 것일까.

비워야 채워진다는 것을 권력 핵심부만 모르고 있었단 말인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