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제2공항 부동산 투기 의혹 국토부 직원·친인척 경찰 고발
제주 제2공항 부동산 투기 의혹 국토부 직원·친인척 경찰 고발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1.04.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보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상임대표는 6일 제주도경찰청을 방문해 국토부 공무원 A씨와 친인척 B씨를 부패방지법상 업무상 비밀이용 금지 위반, 공직자윤리법상 이해충돌 방지 의무 위반, 공무상 비밀누설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강원보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상임대표는 6일 제주도경찰청을 방문해 국토부 공무원 A씨와 친인척 B씨를 부패방지법상 업무상 비밀이용 금지 위반, 공직자윤리법상 이해충돌 방지 의무 위반, 공무상 비밀누설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제주 제2공항 반대단체가 입지 선정 전 부동산 투기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국토교통부 공무원과 그의 친인척 등 2명을 경찰에 고발했다.

강원보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상임대표는 6일 제주특별자치도경찰청을 방문해 국토부 공무원 A씨와 친인척 B씨를 부패방지법상 업무상 비밀이용 금지 위반, 공직자윤리법상 이해충돌 방지 의무 위반, 공무상 비밀누설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비상도민회의는 A씨가 2015년 10월 B씨와 모의해 제2공항 예정 부지 정보를 발표 이전에 유출, 계획부지가 인접한 약 1만5000㎡의 토지를 매입했다고 주장했다.

비상도민회의는 A씨가 지인들에게 제2공항 개발 입지에 대한 정보를 주고, 이익을 얻을 수 있도록 편의를 봐줬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경찰은 고발장 접수 이전부터 이와 관련해 내사를 벌이고 있다.

A씨는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제2공항뿐 아니라 내부 정보를 이용해 개발 예정지역의 토지를 부정 취득하거나, 보상을 노린 투기 행위에 대한 수사도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상도민회의는 제주도청 앞에서 제2공항 반대 도민 결정 사수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제2공항 사업 철회, 원희룡 지사 퇴진, 부동산 투기 전면 수사 등을 촉구했다.
비상도민회의는 제주도청 앞에서 제2공항 반대 도민 결정 사수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제2공항 사업 철회, 원희룡 지사 퇴진, 부동산 투기 전면 수사 등을 촉구했다.

고소장 접수 전 비상도민회의는 제주도청 앞에서 제2공항 반대 도민 결정 사수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제2공항 사업 철회, 원희룡 지사 퇴진, 부동산 투기 전면 수사 등을 촉구했다.

한편 제주경찰청은 지난달 15일부터 수사과장을 팀장으로 수사관 24명으로 편성된 부동산 투기 전담수사팀을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