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서 SFTS 환자 사망…제주도 “예방수칙 준수를”
경북서 SFTS 환자 사망…제주도 “예방수칙 준수를”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1.04.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최근 경북 지역에서 올해 처음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사망자가 발생함에 따라 예방 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6일 당부했다.

SFTS는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감염병으로, 고열과 소화기 증상(구토, 설사 등), 혈소판 감소 등의 증상을 나타낸다.

제주도 관계자는 “SFTS는 치료제와 예방 백신이 없고, 치사율이 높다”며 “농작업이나 야외활동 시에는 긴소매와 긴 바지를 착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야외활동 후 2주 이내 38도 이상의 고열이나 오심 구토, 설사 등 위장 증상이 있으면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제주에서는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66명의 SFTS 환자가 발생해 7명이 목숨을 잃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