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지는 전기차 폐배터리 시장…제주서도 전문기관 지정한다
커지는 전기차 폐배터리 시장…제주서도 전문기관 지정한다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1.04.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전기차 배터리 반납 및 처리 등에 관한 조례 시행규칙안 입법예고
전문기관서 배터리 분리·재활용 등…배터리센터 용량 부족 문제 해소도

전기차 폐배터리 관련 시장이 커지면서 제주지역에서도 전문기관을 지정해 배터리를 회수하고 재활용 하는 등 관련 산업 육성이 본격 추진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도 전기자동차 배터리 반납 및 처리 등에 관한 조례 시행규칙안을 입법예고했다고 6일 밝혔다.

제주도는 시행규칙안을 통해 전문기관 지정에 필요한 시설과 장비, 기술인력 등에 관한 구체적인 사항을 규정하고, 전문기관을 지정할 예정이다.

전문기관에서는 전기차 배터리 분리와 운반, 보관 등 반납 관련 업무를 맡고, 반납된 전기차 배터리에 대한 성능평가와 재사용, 재활용 또는 폐기 처분 등을 하게 된다.

특히 최근 환경부가 그동안 애매했던 폐배터리 처리 방안을 새롭게 내놓으며 배터리 산업 분야 뿐 아니라 기존 폐기물 관리 업체도 시장 경쟁에 뛰어들 수 있게 됐다.

그동안 도내 전기차 폐배터리는 제주테크노파크 전기차배터리산업화센터로 회수됐다.

지난 2월 말까지 센터 내에 폐배터리 158대가 회수됐다.

하지만 올해부터 전기차 폐배터리 발생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면서 센터 내 수용 능력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제기돼왔다.

하지만 이번에 전문기관을 선정해 배터리를 회수하게 되면 이런 문제점도 해소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와 함께 제주도는 환경부와 폐배터리를 재사용하거나 처분할 수 있는 센터를 조성하는 방안도 협의하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전기차 핵심 부품인 폐배터리도 미래 사업으로 각광받고 있다이번에 시행규칙을 통해 배터리 반납 등 전문기관 지정에 필요한 시설과 장비, 기술인력 기준을 규정하고 지정 절차를 마련해 관련 산업을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