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희생자유족회, 행불자 묘역서 고유제 봉행
4·3희생자유족회, 행불자 묘역서 고유제 봉행
  • 김두영 기자
  • 승인 2021.04.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희생자유족회 호남위원회(위원장 박영수)는 지난 9일 제주4·3평화공원 행방불명자 묘역 호남지역 희생자 위령비 앞에서 고유제를 봉행했다.

고유제는 국가와 사회, 가정 등에 큰 일이 있을 때 신령이나 조상 등에게 그 사유를 고하기 위해 지내는 제사다.

유족들은 이날 제주4·3특별법 개정과 행방불명 수형인 재심을 통한 무죄 선고에 대해 고하기 위해 이번 고유제를 지냈다.

박영수 위원장은 “4·3에 억울하게 희생된 분들이 조금이나마 그 억울함을 풀 수 있도록 이번 고유제를 지냈다”며 “앞으로 다른 희생자들도 재심을 통해 무죄가 증명될 수 있도록 적극 돕고, 제주4·3의 역사가 전국에 널리 알려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