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폭언 논란 김우남 마사회장 감찰 지시
문 대통령, 폭언 논란 김우남 마사회장 감찰 지시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1.04.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회장, 측근 채용하려다 반대한 인사 담당 직원에 욕설해 논란의 중심 서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김우남 한국마사회장의 직원에 대한 폭언 논란과 전효관 청와대 문화비서관의 서울시 재직 당시 일감 몰아주기의혹에 대해 감찰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이 이 같은 사안에 대해 사실관계를 철저히 확인하고 신속하고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을 김진국 민정수석에게 지시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이날 전했다.

한국마사회 노동조합은 지난 13일 김우남 회장이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을 비서실장으로 채용하려다 절차상 문제가 생기자 인사 담당 직원에게 폭언을 했다고 주장하면서 사퇴를 요구했다.

김 회장은 특별전형으로 비서를 채용할 수 있는 근거 규정에 채용 전반에 대해 주무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와 미리 협의 절차를 거치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국민권익위원회가 지난해 11월 공공기관 채용 비리 우려를 이유로 임의채용을 하지 않도록 권고했고, 농식품부 실무자도 임의 채용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노조 측은 김 회장은 직원이 이 같은 사실을 보고하자 욕설 등 막말을 하고, 농식품부의 모 직원을 잘라버리겠다는 말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 전직 보좌관은 마사회에서 비상근 자문위원으로 계약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마사회 측은 김 회장이 담당 직원에게 사과했다고 해명하고 있다.

전 비서관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시절 서울시 간부로 있을 때 과거 자신이 창업한 회사가 51억원 규모의 사업을 수주할 수 있도록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문 대통령의 이날 감찰 지시 조치는 공직 기강을 세우고 권력 누수를 막겠다는 의지로 분석되고 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