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도시공원 투기 의혹 前 공무원들 “사실 아냐…법적 대응할 것”
제주 도시공원 투기 의혹 前 공무원들 “사실 아냐…법적 대응할 것”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1.04.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보=제주참여환경연대가 제기한 전직 고위 공무원들의 제주시 도시공원 민간특례 사업 부지 투기 정황(본지 14일자 4면 보도)과 관련해 해당 의혹을 받는 당사자들이 사실이 아니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이들은 사실 관계를 바로 잡지 않을 시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며 법적 대응까지 예고했다.

14일 전직 공무원 A씨는 반박 자료를 내고 중부공원 내 부지 소유주가 나의 친인척이라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며 만나거나, 이름을 들어본 적도 없는 전혀 모르는 사람이고, 공직생활 중 도시계획 부서에 근무한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A씨는 또 특히 차명으로 투자했다는 주장은 정말로 터무니없고, 누군가를 일방적으로 음해할 목적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A씨는 참여환경연대는 아니면 말고식의 주장에 대해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사과가 없을 시에는 허위사실에 대한 명예훼손으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A씨와 함께 관련 의혹을 받는 전직 공무원 B씨도 지난 13일 반박 입장문을 통해 단체가 주장하는 투기 의혹 부지는 모친이 주변 지인들의 권유 등을 받아 매입한 것이라며 34년간 공직생활을 하는 동안 공원 사업은 물론 도시계획 관련 업무 부서에도 근무한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다.

B씨는 모친이 부지를 매입한 시기에 나는 공로연수 전 파견 근무를 하고 있었고, 공로연수 중이어서 사전에 개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위치에 있지도 않았다고 반박했다.

B씨는 또 모친이 건강이 좋지 않아 재산 정리를 해야겠다는 생각에 나를 포함한 가족 4명에게 해당 부지가 증여된 것이라면서 개발 정보를 사전에 알았다면 강제 수용되는 공원 부지 땅을 매입하지 누가 공원 부지에서 해제되는 땅을 매입하겠느냐고 토로했다.

이어 아울러 투기하는 입장이라면 이득을 볼 주체가 바로 매입을 하지, 모친 이름으로 매입해 다시 증여하는 과정을 거치면서 수천만원의 증여세를 내겠느냐며 항변했다.

B씨는 시민 입장을 대변해야 할 시민단체가 사실 확인도 제대로 하지 않은 채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너무 무책임한 일이라며 사실 관계를 바로 잡는 노력을 하지 않는다면 그들에게 민·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