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 WHO의 전철을 밟지 말아야
IAEA, WHO의 전철을 밟지 말아야
  • 김승종 기자
  • 승인 2021.04.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종, 서귀포지사장 겸 논설위원

후쿠시마 원전 사고는 2011년 3월 일본 동북부 지방을 강타한 규모 9.0의 대지진과 이로 인한 쓰나미로 후쿠시마현의 제1원자력발전소에서 방사능이 유출된 사고다.

대지진과 쓰나미로 원전의 전원이 끊기면서 원자로를 식혀주는 긴급노심냉각장치(ECCS)가 작동을 멈추고, 원자로 1·2·3호기 등에서 수소 폭발이 일어나면서 방사성 물질이 대량 방출됐다.

▲일본 정부가 지난 13일 각료회의를 열고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막대한 양의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해양 방류하겠다는 결정을 내렸다. 현재 후쿠시마 제1원전 탱크에 저장돼 있는 125만여 t의 오염수가 해양으로 방류될 때 가장 큰 문제는 삼중수소(트리튬)다.

전문가들은 삼중수소에 오염된 수산물을 섭취했을 때 인체 내에 방사성 물질이 쌓여 내부 피폭이 일어나 유전자 변형 및 생식 기능 저하 등을 초래할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일본 정부는 삼중수소의 방사선량을 기준치의 40분의 1 미만인 1리터(L)에 1500베크렐(Bq) 미만이 될 때까지 바닷물로 희석한 후 배출하겠다는 입장이나 우리나라와 중국, 대만 등 주변국들로부터 강한 반발을 사고 있다. 국제 환경보호단체인 그린피스를 비롯 국내외 환경단체들도 강력 비판하고 있지만 미국과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일본에 동조하고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라파엘 마리아노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은 13일(현지 시간) “일본의 발표를 환영한다”며 “IAEA는 이 계획의 안전하고 투명한 이행을 추적 관찰하고 확인할 기술적 지원을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미국이야 중국 견제를 위해 일본을 감싸고 있겠지만 IAEA의 지지는 석연치 않다.

2021년 IAEA의 전체 예산 가운데 미국의 기여분이 25.3%로 1위, 일본은 8.3%로 3위여서 IAEA가 미국과 일본의 입김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는 지적도 제기된다.

이 같은 IAEA의 행태는 코로나19 발생 초기 세계보건기구(WHO)의 중국 눈치 보기와 닮았다.

WHO는 코로나19가 중국에서 처음 발생,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을 때 “아직 전 세계적 대유행병은 아니다”라며 세계 각국의 중국 여행 제한 조치 등을 반대했다.

중국은 2017년 WHO에 600억 위안(1조2000억원)에 달하는 거액 투자를 약속했고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의 당선도 지원, WHO에 막강한 영향력을 갖고 있었다.

IAEA가 WHO의 전철을 밟지 않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