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남 “청와대 감찰 성실히 임하겠다...감찰 결과에 책임 지겠다”
김우남 “청와대 감찰 성실히 임하겠다...감찰 결과에 책임 지겠다”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1.04.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마사회 사내 게시판에 “부끄럽고 잘못된 언행, 죄송하다. 사죄한다”

속보=김우남 한국마사회장은 15일 인사 담당 직원에 대한 폭언 논란에 따른 청와대 감찰(본지 15일 자 4면 보도)과 관련 대통령께서 신속하고 단호한 조치를 지시한 만큼 민정수석실에서 실시하는 감찰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이날 마사회 사내 게시판에 이같이 언급하고 감찰 결과에 따른 책임을 지겠다깊이 성찰하고 있으며 다시는 이러한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부끄럽고 잘못된 언행으로 실망을 안겨드려 국민께 죄송하다상처받은 임직원들께도 사죄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말 산업이 어려운 상황에서 관계자들께 누를 끼치게 돼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4일 김 회장이 자신의 측근을 채용하려는 과정에서 직원에게 폭언을 해 논란을 빚자 사실관계를 철저히 확인하고 신속하고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을 김진국 민정수석에게 지시했다.

한국마사회 노동조합은 지난 13일 김 회장이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을 비서실장으로 채용하려다 절차상 문제가 생기자 인사 담당 직원에게 폭언을 했다고 주장하면서 사퇴를 요구했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