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대형차량 과속운전 심각…‘도로 위 흉기’
제주 대형차량 과속운전 심각…‘도로 위 흉기’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1.04.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식 과속 적발 건수, 2019년 214건서 작년 232건으로
시속 90㎞ 이상 과속 최근 3년간 108건…100㎞ 이상도 27건

제주지역에서 대형차량이 과속운전으로 적발되는 사례가 증가, ‘도로 위 흉기’가 되고 있다.

15일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에 따르면 대형화물자동차(4.5t 이상)와 대형승합차(36인승 이상)의 도내 이동식 과속 단속 적발 건수는 2019년 각각 119건, 95건(합계 214건)에서 지난해 160건, 72대(합계 232건)로 늘었다. 

올 들어서도 최근까지 대형화물자동차 79건, 대형승합차 4건이 과속운전으로 적발됐다.

최근 3년간 적발된 곳은 번영로(40.2%)가 가장 많았고, 이어 남조로(18.5%), 일주서로(16.8%), 오남로(7.1%) 등의 순이었다.

시속 90㎞ 이상 과속 운행한 차량은 같은 기간 108건으로 나타났다. 시속 100㎞ 이상으로 운행하다 적발된 사례도 27건에 달했다.

자치경찰은 속도제한 장치 조작 의심 차량 35대에 대해 조사해 줄 것을 관계기관에 통보했다.

대형차량 과속 단속 건수는 전체 건수의 1% 미만에 해당하지만, 사고가 발생할 경우 큰 인명피해로 이어져 위험성이 매우 높다.

자치경찰은 번영로 등을 중심으로 지정 차로 및 제한 규정 속도 운행이 정착될 때까지 꾸준히 지도 단속을 펼칠 계획이다.

고창경 자치경찰단장은 “여러 기관에서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지만, 단속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안전운전을 준수하려는 도민과 관광객들의 자발적 노력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