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일손 달린 농어촌 지원 대책을
코로나로 일손 달린 농어촌 지원 대책을
  • 함성중 기자
  • 승인 2021.04.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외국인근로자 입국이 막히면서 제주지역도 농어촌 일손 한파가 극심하다는 소식이다. 돈을 준다 해도 제때 필요한 인력을 구하지 못해 곳곳에서 아우성이다. 농어촌 취업이 가능한 비전문취업(E-9) 비자를 가진 외국인근로자는 지난해 3307명으로 전년보다 16% 줄었다. 또 방문취업(H-2) 자격을 얻은 외국인근로자도 2019년 733명에서 작년 476명 규모로 35%나 쪼그라들었다.

더구나 올해 도내 41농가에서 외국인 계절근로자 96명을 신청했지만 코로나19로 아직까지 단 1명도 입국하지 못했다. 감염병 사태가 오래 가게 되면 입국 자체가 취소될 것은 자명하다. 농작물 파종이나 수확을 앞둔 농가들이 속이 타들어 갈 수밖에 없다. 어민들의 사정도 마찬가지다. 외국인근로자가 없어서 조업을 나가지 못하는 어민들이 수두룩한 게 현실이다.

그나마 다행인 건 코로나19 시국에 맞춰 최근 정부가 외국인근로자의 취업 기간을 1년 연장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비전문취업(E-9)과 방문취업(H-2) 비자 모두 해당돼 제주는 3700명, 전국적으로는 11만여 명이 연장조치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럼에도 단기간 투입이 가능한 외국인 계절근로자의 입국이 경색되면서 농어촌 현장은 치명타를 입고 있다.

주지하다시피 농어촌의 일손부족 문제는 이미 고질병이 된 지 오래다. 게다가 코로나19라는 예기치 못한 악재까지 덮쳤으니 그야말로 속수무책이다. 지난 1년간 겨우 버텼지만 올 들어서도 여건이 별반 나아지지 않아 한계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 심지어 웃돈을 요구하거나 말도 없이 다른 곳으로 가버리는 사례도 허다하다니 농어민의 어려움을 쉽게 짐작할 수 있다.

이맘때 농어촌은 그야말로 고양이 손도 빌려야 할 판이다. 코로나 이전만 해도 대학생봉사단과 여러 기관·단체의 일손 돕기로 현장의 시름을 덜어왔다. 지금 상황에서 기댈 곳은 국내 인력밖에 없다. 제주도와 농협이 주축이 되는 인력지원센터를 활용해 유휴인력을 연계하는 방안이 나와줘야 한다. 코로나19가 끝날 때를 대비해 외국인근로자 쿼터 확충방안도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