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웅 “제주4·3은 독립운동 연장선...정명 찾기는 대한민국 정체성과 직결”
김원웅 “제주4·3은 독립운동 연장선...정명 찾기는 대한민국 정체성과 직결”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1.04.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제주서 4·3희생자유족회 초청으로 ‘제주 4·3을 말한다’ 초청 강연
김원웅 광복회장이 지난 15일 제주를 방문, ‘제주 4·3을 말한다’ 강연에 앞서 제주경찰청에서 ‘4·3 의인’인 고 문형순 서장의 흉상에 동백꽃을 헌화했다.
김원웅 광복회장이 지난 15일 제주를 방문, ‘제주 4·3을 말한다’ 강연에 앞서 제주경찰청에서 ‘4·3 의인’인 고 문형순 서장의 흉상에 동백꽃을 헌화했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제주4·3은 독립운동의 연장선상에 있다. 지구상의 어디에서도 없던 눈물겹지만 아름다운 투쟁이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지난 15일 제주4·3희생자유족회 초청으로 제주항일기념관에서 제주4·3을 말한다를 주제로 강연하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김 회장은 이 자리에서 4·3에 대해 해방 후 친일파들이 다시 미국에 빌붙어 권력을 잡았고, 이들 외세 하수자들인 민족반역세력의 폭력적 횡포에 맞선 처절하고 위대하며 찬란한 항쟁이라고 평가했다.

“4·3 학살자들의 만행을 호국이라고 미화한다면, 일제 하 천황폐하를 지킨 것이 호국이며, 미국의 국익인 분단을 지킨 것이 호국이란 말이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일제와 미국의 국익을 지킨 자들을 국립묘지에 안장하는 것은 대한민국이 임시정부가 아니라 조선총독부의 법통을 이어받은 나라임을 입증하는 것과 진배없다“4·3의 정명 찾기는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직결된다고 역설했다.

한편 김 회장은 이날 강연에 앞서 제주경찰청을 방문, ‘4·3 의인인 고 문형순 서장의 흉상에 동백꽃을 헌화했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