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수산업계 “일본 정부,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하라”
제주 수산업계 “일본 정부,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하라”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1.04.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결정한 것과 관련, 도내 수산업계가 반발하고 있다.

제주도수산업협동조합장협의회와 ㈔제주도어선주협의회, ㈔제주도어촌계장협의회, ㈔한국수산업경영인제주도연합회, ㈔해양수산정책포럼 등은 16일 제주시 노형동 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 앞에서 집회를 열고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일본 정부의 결정은 인류의 생명과 안전, 지구촌 해양생태계를 파괴시키는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이고, 절대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출 시 직접 피해와 수산물 소비 급감으로 우리 수산업계는 궤멸적 피해를 입을 것이 자명하다”며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오염수 처리 방식을 독단적으로 결정해서는 안 된다. 반드시 인접국과 협의를 통해 최종 결정해야 한다”고 했다.

단체들은 “우리 어업인과 수산 기관·단체들은 오염수 해양 방류를 절대 수용할 수 없다”며 “강행 시에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