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재호, 4·3정신 훼손한 표지석 철거 촉구
송재호, 4·3정신 훼손한 표지석 철거 촉구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1.04.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정립연구유족회가 ‘무장대’를 ‘폭도’ 등 왜곡...행정당국은 방치

송재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갑)은 제주4·3에 대한 내용이 왜곡된 4·3 추모 표지석의 조속한 철거를 18일 촉구했다.

송 의원은 제주4·3정립연구유족회가 2014년부터 2016년까지 도내 12개 옛 경찰지서 터에 표지석을 세운 이후 4·3사건의 역사가 왜곡 표기된 표지석 11개가 그대로 방치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 11개 표지석에 대한 제주도의 철거 계획이나 처리 방안은 마련되지 않은 상황이다.

한림지서 추모 표지석의 경우 대낮에 폭도 90명이 습격한다라며 무장대를 폭도로 지칭하고 있다.

또 군경토벌대에 의한 주민 학살 등 국가폭력에 대한 내용은 담겨있지 않다.

2003년 노무현 정부에서 채택한 4·3진상조사보고서는 당시 무장봉기를 일으킨 사람들을 무장대라고 명시하고 있다.

송 의원은 역사 왜곡이 이념 갈등과 공동체 분열을 낳을 수 있다제주도민의 아픔을 위로하고 평화와 화해의 4·3정신을 훼손하는 표지석에 대한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국회=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얼간이 2021-04-19 11:11:34
이런게 분열과 선동이우다....제주 역사에 죄짓고 진정한 피해자들에게 대못박은 간신배 짓거리 그만 두십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