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생에너지 전력 타지역 첫 역전송
신재생에너지 전력 타지역 첫 역전송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1.04.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변환소 통해 시간당 7만㎾ 전송
17·18일 106만㎾···올해2000만㎾ 규모
대기 시간 길어 개선 등 필요

제주지역에서 처음으로 신재생에너지에서 생산된 전력이 육지로 역전송됐다.

풍력발전 출력제약 횟수가 급증하는 가운데 태양광발전시설과 폐기물발전설비도 강제로 중단되면서 이번 역전송이 문제를 해소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전력거래소 제주지사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제주지역에서 생산된 신재생에너지가 육지로 역전송됐다.

그동안 육지에서 제주로 전력을 받기만 해왔는데, 처음으로 제주변환소에서 해남변화소와 연결돼 있는 해저케이블을 통해 전력이 보내졌다.

역전송 전력규모는 시간당 7.

17일과 18일 이틀새 106가 타지역으로 역전송됐다. 올해 2000를 보낼 수 있고, 판매 수익으로 보면 30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이번 역전송은 제3연계선(HVDC #3. 초고압직류송전)이 완공될 때까지 진행된다. 3연계선은 2023년까지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고, 육지에서 전력을 주고받을 수 있다.

이번 역전송으로 도내 신재생에너지 발전 설비를 강제로 중단시키는 셧다운(shut down) 문제가 어느 정도는 해소될 전망이다.

제주지역에선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가 빠르게 확대(태양광 448·풍력 295)되면서 발전출력 비중이 16.2%로 높아졌다.

전력이 과잉 공급되면 전력계통에 과부하로 정전이 발생할 수 있다.

이에 따른 지난해 제주지역 풍력발전 출력제약 횟수는 77회나 됐다. 20153차례에 불과했지만 20166, 201714, 201815, 201946회 등 매해 출력제약 횟수가 늘고 있다.

올해만 해도 지난달 말 기준 30회로 사흘에 한번 꼴로 풍력발전기가 멈춰섰다.

더욱이 올해는 제주에너지공사가 제주종합경기장 주변에 설치한 태양광발전시설도 처음으로 가동이 멈췄다.

제주도와 에너지공사 전력거래소 제주본부 등은 출력제약을 최소화하기 위한 다양한 대책을 모색하고 있다.

특히 이번 도내 잉여전력을 육지로 보내는 역전송이 단기적으로 출력제약을 최소화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전력이 보내지는 남부지역의 전력계통 사정이 제주와 다르지 않고, 전송 방향을 바꾸는데만 6시간의 대기시간이 필요하다는 문제가 있다.

이에 따라 중장기적인 대책 마련이 제시돼야 하고, 전력을 누구나 사고 팔 수 있는 전력거래 자유화 실현과 함께 신재생에너지 발전 설비 보급량에 대한 속도조절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한편 제주도는 전국 최초로 제주를 분산에너지 특구로 지정해 줄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 분산에너지 특구로 지정되면 전력 거래자유화를 실현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