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항 유지비용 놓고 道-해군 신경전
강정항 유지비용 놓고 道-해군 신경전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1.04.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월 민군복합항 친수공간 준공 후 시설 관리.비용부담 주체 협의 중
도 "군 임의대로 특정해선 안돼" 입장...해군 "조만간 공식 입장 밝히겠다"
제주민군복합항 서.남방파제 위치도 및 지난 2월 개방된 강정해오름노을길 모습.
제주민군복합항 서.남방파제 위치도 및 지난 2월 개방된 강정해오름노을길 모습.

지난해 말 완공된 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 내 서·남방파제(친수공간)에 대한 관리운영과 비용부담 주체를 놓고 제주특별자치도와 해군이 이견을 보이며 신경전을 벌이는 모양새다.

18일 제주도와 해군에 따르면 제주민군복합항은 총사업비 1조765억원이 투입된 국책사업으로 올해로 준공 5주년을 맞이했고, 민군복합항 서·남쪽 방파제에 친수공간이 지난해 12월 완공됐다.

이 친수공간 조성에는 약 30억원이 투입됐고, 해양친화적 휴식 및 여가공간으로서 포토존과 전망대 등 자연경관을 활용한 관광시설을 비롯해 쉼터와 화장실 등 편의시설도 함께 조성됐다. 지역주민들은 친수공간을 활용해 수익사업도 진행할 예정이다.

친수공간 준공 과정에서 강정마을 주민들의 자체 공모를 통해 ‘제주민군복합항 강정해오름노을길’이라는 별도의 명칭을 정했다.

해군 제7기동전단은 지난 2월 26일 친수공간 준공 기념식을 개최했고, 제주출신 부석종 해군참모총장은 축전을 통해 “강정해오름노을길은 민·관·군 상생화합 노력의 결과물이자 상호 호혜적 분위기 속에서 탄생한 ‘명품 바당길”이라며 “강정해오름노을길 개방으로 강정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고, 마을번영의 신호탄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해오름노을길 개방 이후 관리운영 및 비용부담 주체를 놓고 제주도와 해군이 이견을 보이고 있다.

제주도에 따르면 해군은 친수공간을 이미 조성한 만큼 관리·운영을 위한 추가 투자는 안 된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제주도는 최근 공문을 통해 “민군복합항 친수공간 관리운영에 관한 사항을 군 임의대로 해석해 관리운영 및 비용부담 주체를 제주도 특정해서는 안 된다. 기관 상호 간 우호적 관계 형성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어 자제해 달라”고 회신했다.

김근영 제주도 해운항만장은 “현재 해군과 협의 중이다. 서·남방파제 소유가 해군인 만큼 시설 유지보수 비용은 해군에서 분담하고, 제주도는 관리운영을 맡겠다는 입장”이라며 “다른 도내 무역항·연안항의 경우도 국가 소유인만큼 국비를 받아 유지·보수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해군에 입장을 문의한 결과 “조만간 공식 입장을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