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지사, 日 총영사 불러 원전 오염수 방류 깊은 우려 표명
원 지사, 日 총영사 불러 원전 오염수 방류 깊은 우려 표명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1.04.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 이세끼 요시야스 총영사 초치
제주도민 생명과 안전, 생태계 미치는 잠재적 위협 등 강조
日 총영사, 제주도 상황 일본 대사와 본국 공유 등 협력 전해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태평양 방류 결정과 관련해 19일 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 이세끼 요시야스 총영사를 초치해 깊은 우려의 뜻을 전했다.

원 지사가 일본 총영사를 초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후 1시30분 도지사 집무실로 이세끼 요시야스 총영사를 불러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가 제주도민의 생명과 안전, 생태계에 미치는 잠재적인 위협에 깊은 우려를 표했다.

원 지사는 이어 그동안 한일 우호 협력관계를 강조하며 전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투명한 정보 공개와 절차 공유, 진정성 있는 배려의 자세 등을 강조하고 이 같은 제주도의 입장을 일본 정부에 잘 전달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세끼 요시야스 총영사도 일본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고, 제주도의 상황 등을 일본 대사와 본국에 공유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는 이케우치 오사무 수석 영사도 함께 참석했으며, 제주도에서는 고춘화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 양홍식 해양수산국장이 배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