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군사화 심화시키는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 사업 중단하라”
“제주 군사화 심화시키는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 사업 중단하라”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1.04.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구좌읍 덕천리에 추진 중인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 설립을 위한 공유지 매각 심의를 앞두고 시민사회단체가 사업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도내 19개 시민사회단체와 정당 등은 19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는 국가가 위성을 통합해 운영하는 전담 시설이자, 설립 과정에 국정원과 국방부가 모두 결부된 전략 시설”이라며 “이는 결국 제주의 군사화를 심화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유지와 매각 대상 도유지 사이 곶자왈은 고립된 생태섬이 돼 결국 제주고사리삼의 훼손을 초래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도의회는 도유지 매각심의 자체를 거부해야 한다”며 “그것만이 도의회가 역사에 또 다른 오점을 남기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