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온호 3차 쇄빙능력시험 전.후진 '합격점
아라온호 3차 쇄빙능력시험 전.후진 '합격점
  • 제주일보
  • 승인 2010.0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26일 오후(한국시간) 남위 74도 47분 서경 137도 24분 서남극 해상에서 아라온호가 3노트로 1m 두께의 다년생 평탄빙을 대상으로 첫 쇄빙능력시험을 하고 있다.

국내 첫 쇄빙연구선인 아라온호가 29일 오전 케이프 벅스(Cape Burks) 인근해역에서 실시한 3차 쇄빙능력시험에서 핵심 테스트로 꼽히는 전진 및 후진 연속쇄빙 시험에 모두 만족할 만한 결과로 합격점을 받았다.

아라온호는 이날 3차 테스트에서 전진시험시 평균시속 3.5노트로 눈 두께 30㎝, 얼음두께 1m 10㎝인 다년생 평탄빙(평편한 얼음) 지대를 연속으로 깨면서 500m를 항해해 나가는 데 성공했다. 이어 후진 시험에서도 눈 두께 50㎝, 얼음두께 90㎝인 다년생 평탄빙 지대를 평균시속 2.5노트로 300m 항진하는 데 성공했다.

전진시험시 출력은 아라온호의 최대출력인 1만㎾였고, 후진시험시는 7천500㎾였다. 아라온호의 쇄빙 테스트 합격기준은 '1m 얼음 두께의 다년빙을 평균시속 3노트(시속 5.5㎞) 속도로 연속쇄빙하며 항진하는 것이다.

이에따라 아라온호는 이날 오후로 예정된 아이스 릿지 테스트에 이어 향후 U턴·T턴 테스트 등을 남겨두고 있으나, 무난하게 합격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이스 릿지 테스트는 두께 5m 이상의 얼음들이 모인 곳을 대상으로 하는 충격쇄빙 시험이다.

아라온호를 건조한 한진중공업의 임태완 특수선설계팀 과장은 "2개월 후에 러시아 얼음분석가들의 최종 평가결과가 나와봐야 하겠지만 현재로서 성공을 자신한다"면서 "릿지 테스트와 U턴·T턴 테스트는 속도를 그다지 중요시하지 않기 때문에 무난히 통과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