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희생자 재심의 여부 결론 못 내려
4.3 희생자 재심의 여부 결론 못 내려
  • 현봉철 기자
  • 승인 2015.03.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4·3사건 희생자에 대한 재심의 여부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4·3추념일 이후 재논의가 이뤄진다.

국무총리 소속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는 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비공개로 소위원회 간담회를 열어 4·3사건 희생자 재심의와 관련한 문제를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해 4·3희생자 추념일 입법예고 과정에서 일부 보수단체가 희생자 중 일부를 재심의해 희생자 지정을 취소해 달라는 민원을 제기한 데 따른 것이다.

논란이 되는 인사는 전체 희생자 1만4000여 명 가운데 50여 명 정도다.

이에 앞서 소위원회는 지난 1월에 간담회를 열어 재심의 여부를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위원들 간 견해차만 확인했다.

두 번의 소위원회 간담회에서 재심의에 대한 결론을 내리지 못함에 따라 4·3 국가추념일 이후 간담회를 개최해 재심의 여부를 재차 논의하기로 했다

현봉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