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희생자 추념식에 대통령 참석해 달라"
"4.3희생자 추념식에 대통령 참석해 달라"
  • 현봉철 기자
  • 승인 2015.03.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 도당 4.3특위 기자회견
새누리당 제주도당이 박근혜 대통령의 4·3희생자 추념식 참석을 건의했다.

새누리당 제주도당 4·3특별위원회(위원장 강지용)은 9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67주년 4·3희생자 추념식에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참석해 4·3희생자와 유족을 위로하고 국민대통합의 큰 기틀을 마련해 달라”고 건의했다.

4·3특별위는 “4·3유족회와 제주경우회가 갈등의 벽을 깨고 조건 없이 손을 맞잡은 화해·상생 정신을 확대해 이념문제를 둘러싸고 대립했던 다른 단체들도 4·3 해원과 해결의 대통합에 동참해 달라”며 “도민과 각 사회단체들도 이 땅에 다시 불행한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대통합의 대열에 함께 참여해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새누리당 도당 4·3특별위는 오는 12일 오후 제주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4·3 토론회를 개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