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과 소통하는 열린 법원 만든다"
"도민과 소통하는 열린 법원 만든다"
  • 김대영 기자
  • 승인 2018.01.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인석 제주지방법원장 신년인사-1·2심 충실한 심리
눈높이에 맞춘 사법시스템 도입
"흔들리지 않는 자세로 헌법적 사명 수행할 터"

“법원은 사회의 마지막 보루로 올해에도 도민들로부터 신뢰와 사랑을 받는 제주지방법원이 되도록 노력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겠습니다.”

 

최인석 제주지방법원장은 7일 이 같이 밝히고 “지난해 제주지방법원은 도민과 소통하는 열린 법원을 구현하고, 도민으로부터 신뢰받는 법원을 만들기 위해 재판제도와 사법서비스 개선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올해도 이 같은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법원장은 “무엇보다 사실심인 1심과 2심에서 충실한 심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도민들의 눈높이에 맞춰 더 편리한 사법시스템이 되도록하고, 도민들에게 보다 가깝게 다가가는 친근한 법원이 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 법원장은 이어 “어떤 상황에서도 법원은 흔들리지 않는 진중한 자세로 원칙과 정도에 따라 묵묵히 헌법적 사명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법원 공무원의 근무 자세는 친절이 아니라 정중(鄭重)”이라며 “사회의 공공기물인 법원을 아끼고 존중하는 마음으로 이용하는 시민에게는 친절이라는 모습으로 나타나지만 함부로 다루는 시민에게는 엄격한 모습으로 나타날 수 있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또 “사회가 어려울수록 사회의 중심을 잡고 안정을 찾아야 할 중대한 사명이 법원에 있기 때문에 법원이 우리 사회 최후의 보루라는 믿음에 부응해야 할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최 법원장은 “새해에도 제주지방법원이 맡은 책무를 다 할 수 있도록 도민들의 따뜻한 격려와 성원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대영 기자

kimdy@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