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준비위, 이행추진위로 개편해 후속조치 추진"
"남북정상회담 준비위, 이행추진위로 개편해 후속조치 추진"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8.04.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대통령, 30일 수석·보좌관 회의서 주문...남북합의서 체결 국회 비준 절차도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의 남북정상회담 이행추진위원회 개편, 남북합의서 체결 국회 비준 절차 이행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4·27남북정상회담 이후 첫 공식 일정인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판문점 선언은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여는 역사적 출발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전쟁은 끝날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이번 회담을 역사적 만남으로 평가했다중국, 일본, 러시아 등 주변국은 물론 전 세계가 정상회담 결과에 환영의 뜻을 표하며 지지 의사를 밝혀주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를 남북정상회담 이행추진위원회로 개편하고, 범정부 차원의 후속조치가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준비해주기 바란다며 후속 조치를 현실적 여건을 감안하면서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이어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미국과의 긴밀한 협의 등 정부가 할 수 있는 필요한 노력을 다하라며 남북미 간의 3각 대화채널을 긴밀히 가동하고, 국제사회의 지지 확보를 위한 노력도 병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남북관계 발전에 관한 법률이 정한 남북합의서 체결 비준 공포 절차를 조속히 밟아 주시기 바란다다만 국회의 동의 여부가 또다시 새로운 정쟁거리가 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북미정상회담 일정을 감안하면서 국회의 초당적 지지를 받을 수 있도록 잘 협의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판문점선언에 대해 한반도에 더 이상 전쟁과 핵 위협은 없을 것이라는 것을 전 세계에 천명한 평화선언이라며 비무장지대의 평화지대화 등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한 남북의 노력과 신뢰 구축을 통해 새로운 한반도 평화시대가 펼쳐질 것이라 확신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