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김종필 전 총리에 국민훈장 무궁화장 추서키로
청와대, 김종필 전 총리에 국민훈장 무궁화장 추서키로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8.06.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유족들에게 예우 갖춰 애도 표하라고 김부겸 행안부장관에게 지시
25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종필 전 국무총리 빈소에 국민훈장 무궁화장이 놓여있다.
25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종필 전 국무총리 빈소에 국민훈장 무궁화장이 놓여있다.

청와대는 고() 김종필 전 국무총리에게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김 전 총리에 대한 추서 문제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준비가 되는 대로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유족들에게 예우를 갖춰 애도를 표하라고 김부겸 장관에게 지시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대통령의 조문은 이것으로 갈음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3일 김 전 총리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에 조화와 함께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을 보내 고인을 추모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최근 돌아가신 전직 총리 네 분 가운데 이영덕·남덕우 두 분은 최고 훈장인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 받았고, 박태준 전 총리는 청조근정훈장을 추서 받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박 전 총리는 생전에 무궁화장을 받았기 때문에 공직자가 받는 청조근정훈장을 준 것이라며 강 전 총리는 생전에 무궁화장을 받아 돌아가신 뒤에는 훈장을 추서하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밖에 노무현 정부 이후 현재까지 총리를 지낸 열분은 모두 살아계신다고 덧붙였다.

한편 군인권센터는 “5·16 군사 쿠데타 주모자이자 한일협정의 원흉인 김종필 전 국무총리에게 훈장을 추서하는 것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