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수석 윤종원·일자리수석 정태호·시민사회수석 이용선
경제수석 윤종원·일자리수석 정태호·시민사회수석 이용선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8.06.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문재인 정부 2기 경제 등 성과 내겠다는 의지 반영...일부 비서관 인사도 단행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오전 신임 청와대 수석 비서관 일부를 교체했다. 왼쪽부터 신임 경제수석에 임명된 윤종원 OECD 특명전권대사, 신임 일자리수석에 임명된 정태호 대통령비서실 정책기획비서관, 신임 시민사회 수석에 임명된 이용선 더불어민주당 양천을 지역위원장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오전 신임 청와대 수석 비서관 일부를 교체했다. 왼쪽부터 신임 경제수석에 임명된 윤종원 OECD 특명전권대사, 신임 일자리수석에 임명된 정태호 대통령비서실 정책기획비서관, 신임 시민사회 수석에 임명된 이용선 더불어민주당 양천을 지역위원장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홍장표 청와대 경제수석을 교체하고 후임에 윤종원 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특명전권대사(58)를 임명했다.

반장식 일자리수석도 정태호 정책기획비서관(55)으로 교체했다.

하승창 사회혁신수석을 이용선 더불어민주당 양천을 지역위원장(60)으로 교체하고, 사회혁신수석을 시민사회수석으로 개편했다.

문 대통령은 또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산하에 소득주도성장 특별위원회를 신설하고 위원장에 홍장표 수석을 임명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의 문재인 청와대 비서실 2기 인선을 발표했다.

임 실장은 이번 인사와 관련 지난 1년은 문재인 정부 방향을 잡고 밑그림을 그리는데 조금 더 주안점을 뒀다면 이번 개편을 통해서 훨씬 더 광범위하게 소통하면서 속도감 있게 성과를 내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1부속비서관에 조한기 청와대 의전비서관, 공석 중인 정무비서관에 송인배 1부속비서관을 각각 임명하고, 의전비서관에 김종천 대통령 비서실장 선임행정관을 승진 발령했다.

한편 윤 경제수석은 경남 밀양 출신으로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과 청와대 경제금융비서관, 국제통화기금(IMF) 상임이사 등을 역임했다.

정 일자리수석은 경남 사천 출신으로 노무현정부 청와대 정무비서관과 대변인, 민주통합당 정책위원회 부의장을 거쳤다.

이 시민사회수석은 전남 순천 출신으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기획실장을 지낸 뒤 민주통합당 공동대표와 혁신과통합 상임대표 등을 역임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