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태권도 기대주들, 국방부장관기서 銀 3·銅 1 차지
제주 태권도 기대주들, 국방부장관기서 銀 3·銅 1 차지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8.09.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민·강상현·윤다현·김예령
사진 왼쪽부터 이상민, 강상현, 윤다현, 김예령
사진 왼쪽부터 이상민, 강상현, 윤다현, 김예령

제주 태권도 기대주들이 지난 13일부터 19일까지 강원도 태백고원체육관에서 열린 27회 국방부장관기 전국단체대항 태권도대회에서 은메달 3개와 동메달 1개를 차지하며 선전했다.

남고부 87이하급에 출전한 이상민(남녕고 3)4강에서 신민철(청주공고)23-16으로 누르고 결승에 진출했지만, 이후 김민혁(충남체육고)을 맞아 8-13으로 패하며 2위를 기록했다.

후배 강상현(남녕고 1)도 남고부 74이하급 결승전에서 조승규(한성고)에게 11-14로 져 은메달을 따냈다.

체급별로 진행된 여중부 경기에서도 윤다현(서귀중앙여중 2)이 결승에서 최한나(서원중)를 만나 치열한 접전을 벌였으나, 1점 차를 좁히지 못해 13-14로 패하며 아쉬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예령(제주대 1)은 여대부 73이하급 4강에서 강재은(동아대)에게 1-9로 져 동메달을 획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