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아베 총리 "대화 통한 해결"
文 대통령-아베 총리 "대화 통한 해결"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11.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태국서 11분간 환담
한일관계 회복 계기될지 관심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4일 오전(현지시간) 방콕 임팩트포럼에서 아세안+3 정상회의 전 환담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4일 오전(현지시간) 방콕 임팩트포럼에서 아세안+3 정상회의 전 환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4일 대화를 통한 한일 관계 해결 원칙을 재확인했다.

두 정상은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 차 태국 방콕을 방문, 이날 노보텔 방콕 임팩트의 정상 대기장에서 11분간 단독 환담을 하면서 이 같은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두 정상 간 대화가 강제징용에 대한 한국 대법원 판결에 따른 일본의 수출규제 보복 여파로 악화일로인 한일관계 회복의 계기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고 대변인은 환담의 자리는 미리 협의가 된 자리는 아니었다양 정상 간의 만남이 정말 오랜만에 이루어졌기 때문에 대화를 통해서 한일관계를 풀어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자유무역 질서가 외풍에 흔들리지 않도록 지켜내고, ‘축소 균형을 향해 치닫는 세계 경제를 확대 균형의 길로 다시 되돌려놓아야 한다. 아세안+3가 협력의 중심적 역할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회의가 우리의 협력을 강화하고, 자유무역 질서를 지켜내며, 동아시아 공동체의 초석을 놓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이달 한국에서 열리는 -아세안 특별정상회의-메콩 정상회의에서 오늘의 논의를 더욱 구체화하고 결실을 맺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